자연스러워지기 by 무중력나비



잔에 담긴 금빛 액체는 사실 와인이다.

와인에는 방부제 역할을 하는 황이 들어간다고 하는데, 요새는 황 없이 부패를 방지하는 공정들을 쓴다고 하는데, 그것을 내츄럴 와인이라고 한다고 한다.

이런 것도 와인이라니 싶을 정도로 맛이 특이하다. 분명 포도로 만들었을텐데, 오렌지 맛이 난다. 분명 향은 간장 처럼 짠내가 나는데, 먹어보면 달다.

자연스럽게 자기을 표현할 수 있을 때, 상상할 수 없었던 다채로움이 나온다는 것이 신기할 따름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