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치도록 주고 싶은 마음 by 무중력나비




넘치도록 주고 싶은데, 잔이 넘치면 예의에 어긋난다.
그래서 넘치도록 주지 않고, 넘치도록 주는 마음도 표현하지 않는다.

그런데 여기 넘치도록 주고 싶은 마음을 담는 그릇이 있다. 잔과 잔에서 흘러나오는 술을 담는 그릇까지 같이 주는 것이다. 그리고 잔에도, 그릇에도 채워져 나온다. 정말 기발하다. 어떻게 이런 생각을 했을까.

이제는 넘치도록 주고 싶은 마음도 표현할 수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